문화재 개암사 문화재입니다.
템플스테이 > 문화재
로그인
 전라북도 부안군 상서면 청림리에서 옮겨온 고려시대의 불상. 현재 부안군 개암사에 소장되어 있다.

파손되었던 목과 코를 시멘트로 복원하였지만 보존 상태가 양호하고 조각이 정교한 지장보살상(地藏菩薩像)이다. 독립된 대형의 석불로서는 매우 드문 귀중한 유례이다.

머리에 두건(頭巾)을 쓰고 양손을 복부에 놓고 엄지를 곧게 펴서 맞대어 보주(寶珠), 곧 여의주(如意珠)를 감싸 쥔 전형적인 두건 지장보살상이다.

두건은 이마에서 관자놀이까지 두른 뒤 끈으로 묶지 않고 곧장 귀 뒤로 하여 어깨까지 늘어뜨렸다. 두건 자락은 왼쪽 어깨에는 곧게 표현된 반면 오른쪽 어깨에서는 한 번 접혀져 물결 형태로 마무리되었다. 그리고 목 뒤에서는 단정한 타원형을 그린다.

얼굴은 통통하게 살이 올라 복스런 모습이다. 그리고 두 눈을 지긋이 감고 작은 입을 살짝 다물어 동안(童顔)을 연상시킨다. 둥근 얼굴 모습과 어울려 신체 역시 예각을 찾을 수 없을 정도로 둥근 맛이 강하다.

몸의 굴곡이 완연한 신체 조형과 적절한 신체 비례는 자칫 위축되기 쉬운 집보주상의 조형적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하였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사실적으로 조각한 오른발을 드러내며 가부좌한 너비가 넓은 하체와 몸 중앙에서 모은 수인과 조화롭게 구성된 양팔의 모델링(modelling)이 그러하다.

가사는 통견(通肩 : 어깨에 걸침)이며 수직으로 넓게 트인 가슴 사이로 직선적으로 표현된 내의(內衣)의 끝 자락과 그 아래로 나비매듭으로 군의(裙衣)를 묶은 허리띠 매듭이 단정하게 조각되었다.

상의 뒷면에는 양어깨 뒤로 넘긴 가사 자락이 조각되어 있다. 대좌는 상·중·하대로 구성된 삼단 대좌이다. 상대와 하대석은 볼륨이 강한 복판(複瓣 : 겹잎) 연꽃이 조각된 팔각 연화좌이지만 중대석은 고려시대의 부도나 석등 등에서 흔히 나타나는 고복형(鼓腹形)인 점이 흥미롭다.

잘 알려져 있듯이, 두건 지장은 서역의 투르판(Turfan)과 중국의 변경 지역(敦煌 등) 그리고 우리 나라에서 주로 발견되는 특이한 지장보살의 도상(圖像)이다.

그러나 회화가 아닌 조각으로서의 두건 지장보살상이 특히 전라북도 지역에 많이 유존하고 있는 사실(禪雲寺의 금동지장보살상 2구 및 약사전의 석조지장보살상 등)은 이 지역 특유의 신앙 형태를 반영한 것으로 추정된다.

석불이 있었던 곳은 신청림사(新靑林寺) 터로 알려진 곳이다. 주변에 기와 편이 흩어져 있으며 여기서 출토된 고려시대 동종 1구가 현재 내소사(來蘇寺)에 보관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