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개암사 문화재입니다.
템플스테이 > 문화재
로그인

석가불을 중앙에 크게 그리고 좌우에는 문수·보현보살을, 뒷쪽에는 다보여래·아미타여래·관음보살·세지보살을 배치하여 석가 7존도 형식을 취하고 있으나, 본존불의 머리 좌우에 비로사나불과 노사나불 수인(手印)의 화불을 모시고 있어 결국 9존도형식의 삼신불화 중 석가불화를 나타내고 있다.

18세기 불화의 특징 중 하나인 키모양 광배를 지닌 본존불을 위시한 각 상들의 얼굴형태와 어깨 등을 네모꼴로 각지게 표현하여 다소 경직된 듯한 느낌을 주고 있으며, 이목구비 또한 눈썹이 처지는 등 근엄함이 엿보인다. 그러나 선들은 매우 정밀하면서도 세련되어 화면전체에 강한 인상을 풍겨주고 있으며, 군청색이 깃들여 있어 강렬한 색채 대비를 보여주는 색상은 홍색과 녹색 위주에 금색을 사용하고 여러가지 화려한 채색 무늬들을 빽빽하게 장식하여 화면이 복잡해 보인다. 특히 가슴 앞에 굵은 선으로 큼직하게 그려진「만(卍)」자 라든가, 문수·보현보살의 가슴 앞 영락장식에 보이는 태극무늬는 한층 장식적인 면을 강조하고 있다.

화면을 꽉차게 한 구도와 경직된 형태, 강렬한 색채 등 전형적인 18세기 중엽의 양식적 특징을 보여주는 수작이라 하겠으며, 당대의 가장 뛰어난 불화승인 의겸 등이 참여하여 제작한 대작이라는 점과 화기에 의해 제작시기가 밝혀져 있어 우리나라 불교회화사의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된다.

초본은 새로 수리배접하여 원본 그대로를 잘 보존하고 있는 개암사 괘불탱의 밑그림으로, 지금껏 조사된 유일한 예(例)인데 빠른 선으로 활달하게 그려내고 있어 당대의 빼어난 솜씨를 보여주고 있다. 본존불 좌우쪽의 네모꼴 빈 공간은 화불형태의 노사나불과 비로사나불을 배치했던 자리로 아마도 별도의 바탕에 그려 삽입했던 것으로 추정되며, 본존대의와 좌협시보살의 옷이음새에 각각 동일한 표시(◁)가 되어있는 것은 동일색을 사용하고자 표시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초본은 당시 괘불화의 제작과정과 필치를 파악하는데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고 하겠다.